수련체험담

 >  공개수련  >  수련체험담

번호 : 998 작성일: 작성자: 강유미 / 조회 24
그 날을 기다리며

이기대에서의 시연을 무슨 정신으로 했는지..

예정대로 8월 말에 했었어야 했는데 하는 아쉬움과 떨림이 밤잠까지 설치게 만들고..

Dㅡ Day 아침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~~

시연을 하고 난 다음 일요일 아침.

청사포에서 맞는 아침은 그리 평화로울수가 없었습니다..

지나고보니 이 6개월이란 기간 참 행복했습니다

산과 바다에서 수련을 하다보면 몸과 마음이 비타민으로 가득 차 있다고 할까요

( 선배님들로부터 사랑의 기를 너무 많이 받아서이지 싶습니다  )

기를 느낀다는건 너무나 미비해서 표현하기도 민망하지만 영사님과 사범님께서 가르쳐주시는걸 

잘 따라하다보면 저도 모르는사이 무릎을 탁 치는 날이 오겠지요

그 날이 기다려집니다

( 당장은 ' 권운도인신공 ' 을 열심히 배워 봅니다 )

 

목록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: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:
제목 작성자 작성일

그 날을 기다리며

강유미 2020/11/17

명상하기 좋은 곳 청사포 다릿돌 전망대 [2]

오재영 2020/09/17

육임신문은 나에게 숙제. [2]

허낙병 2020/05/22

육임으로 가는길... [6]

백한영 2020/05/19

신도상계를 마무리하며~~ [8]

김현정 2019/09/02

25기 수료를 마치고~~ [6]

이동수 2019/03/15

나의 동반자 1일1행공과 함께 [6]

이승환 2019/03/13

키워드로 정리해 보는 6개월 [10]

오재영 2019/03/11
Q&A바로가기 수련체험담 수련과정(커리큘럼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