육임학당

 >  공개수련  >  육임학당

번호 : 185 작성일: 작성자: 曉谷 김학곤 / 조회 467
양생술기


     


 

양생술기

 

 

“양생술기(養生術氣)는 자연의 흐름(이치)이며 과학이다.”

체험(터득)하지 못하면 비과학적이고 종교적으로 생각되지만

양생술기내공(養生術氣內功)을 터득하면 새로운 보편적인 진리나 법칙을 발견할 수 있다.

양생은 진산(鎭山)에서 술기는 진태(鎭台)에서의 수련이 이상적이다.


포토 : 2015. 7. 경주감포진태 수련

목록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: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:
작성자 비밀번호 잘 보이지 않으면 클릭해주세요^^

위의 자동등록방지 빨간숫자를 입력해 주세요.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:
  정인숙 2016-01-17 18:30:35 수정 삭제
양생술기 내공을 터득하면 새로운 보편적 진리와 법칙을 발견할 수 있다. 양생술기는 자연의 흐름(이치)이고 과학이다. 내공터득!!! 오직 노력하는 길만이 길이겠지요.
작성자 비밀번호 잘 보이지 않으면 클릭해주세요^^

위의 자동등록방지 빨간숫자를 입력해 주세요.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:
  정현석 2015-08-26 13:23:18 수정 삭제
양생술기, 진산진태 점점 용어의 뜻을 알고나니 수련에 많은 도움이 되는것 같습니다. 감사합니다.
작성자 비밀번호 잘 보이지 않으면 클릭해주세요^^

위의 자동등록방지 빨간숫자를 입력해 주세요.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:
  박치흥 2015-07-12 19:44:15 수정 삭제
저는 아직 사랑을 잘 설명할 수 없듯이 기를 잘 설명하지 못하겠습니다.
그래도 사랑이 좋은 것이라 배우듯이
기가 좋다는 것을 배우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.
사랑을 느낄 수 있듯이 기를 느끼고,
사랑을 줄 수 있듯이 기를 줄 수 있게 된다면,
기를 양생하고 부리는 것에도 자신감이 생기겠지요.
진산에 오르고 진태를 누비며
어느 날 기를 시포덕하고 있는 제가 발견되기를 기대합니다.
작성자 비밀번호 잘 보이지 않으면 클릭해주세요^^

위의 자동등록방지 빨간숫자를 입력해 주세요.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:
  박일숙 2015-07-12 06:54:50 수정 삭제
너무나 아름다운 관경입니다.~~ 꽃과 갈매기 이런 모습을 우리 육임신문이 아니면 찾아볼수 없는 상 이죠.
진실의 세계에 도달하는 그날까지 열심히 수련에 최선을 다하렵니다.~~교육장님 수고 많으셨습니다. 감사합니다.^^
작성자 비밀번호 잘 보이지 않으면 클릭해주세요^^

위의 자동등록방지 빨간숫자를 입력해 주세요.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:
  虛洲 김승철 2015-07-11 21:56:54 수정 삭제
제일 윗 사진은 벌판에 까만 꽃들이 피어있고, 제일 아래는 까만 갈매기들이 줄지어 앉았네요^^ 기계의 이미지는 평소에 인지 못하는 리얼을 드러내기도 합니다. 둘째 사진을 보니.... 체득과 과학, 이때 과학은 진실세계라고도 할 수 있을 것 같은데, 할아버지께서 말씀하시는 영력과 영계도 체득으로 이해하면 그때 그 상태에 도달하리라 봅니다.
작성자 비밀번호 잘 보이지 않으면 클릭해주세요^^

위의 자동등록방지 빨간숫자를 입력해 주세요.

1
제목 작성자 작성일

수련의 정도(正道) [4]

曉谷 김학곤 2019/01/30

새해 메시지(할아버지 말씀) - 말을 아껴라! [3]

曉谷 김학곤 2018/02/02

참을 인(수련 체험담) [7]

曉谷 김학곤 2016/01/12

액재소멸 여의통성 [8]

曉谷 김학곤 2016/01/05

상수연 [3]

曉谷 김학곤 2015/12/18

자연의 흐름 [5]

曉谷 김학곤 2015/08/12

행동의 무게 [2]

曉谷 김학곤 2015/07/29

육배 (六拜) [6]

曉谷 김학곤 2015/07/20

양생술기 [5]

曉谷 김학곤 2015/07/10

심안(心眼) [5]

曉谷 김학곤 2015/07/03

마음의 시계 [5]

曉谷 김학곤 2015/06/26

삼보결실성(參步結實成) [4]

曉谷 김학곤 2015/06/19

육일신토납의 비결 [4]

曉谷 김학곤 2015/06/12

불로장생의 비결 [4]

曉谷 김학곤 2015/06/05

원공(元功) [3]

曉谷 김학곤 2014/12/04
Q&A바로가기 수련체험담 수련과정(커리큘럼)